성베드로의집

 

 

▶ 채용공고         ▶ 입사지원하기        ▶ 로그인        ▶ 회원가입

 

 

 

 

▶ 마음을 담은 글 ◀


1 page of total 86 articles, 5 pages
김춘수의 '꽃' 이라는 시를 소개해드립니다.

이름 : admin
홈페이지 :

조회 : 56
추천 : 6
등록정보 : 2020-04-15 12:10:04

    꽃
          -김춘수-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기 전에는
그는 다만
하나의 몸짓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주었을 때
그는 나에게로 와서
꽃이 되었다.

내가 그의 이름을 불러 준 것처럼
나의 이 빛깔과 향기에 알맞은
누가 나의 이름을 불러다오.

그에게로 가서 나도
그의 꽃이 되고 싶다.

우리들은 모두
무엇이 되고 싶다.

너는 나에게 나는 너에게
잊혀지지 않는 하나의 눈짓이 되고 싶다.


Copyright 1999-2020 Zeroboard